프로젝트 의뢰

닫기

    검색

    닫기
    logo
    logo

    버스여행

    2010-2014 헤드라인
    터미널에서 즉흥적으로 표를 끊어 모르는 곳까지 가 본 적이 있어요. 버스에서 한숨 푹 자고 일어나니 파란 바다에 도착해 있었답니다. 버스는 늘 우리를 익숙한 곳으로 데려다주는 것 같지만, 마음을 조금만 다르게 먹으면 내가 전혀 몰랐던 곳에 닿아 있을 수도 있어요. 짧아서 더 아름다운 하루짜리 일탈, 버스여행체는 그런 감성을 담아낸 자유로운 폰트랍니다.
    배경
    1. 흰색
    2. 검은색
    3. 회색
    글꼴 스타일
    1. 윤고딕 730
    2. 윤명조 740
    3. 햇살2 Regular